유기제작소 

더할 나위 없는

유기의 쓰임과 봄새

선대로부터 이어져오며 전통이 깃든 유기 만드는 일은 우리에게 큰 혜택과 더불어 의무가 되었습니다. 과거의 형상이 또 다른 형태로, 눈으로 보는 봄새에서 사용되어질 쓰임새의 유기로, 유기 본연의 가치를 높이려는 시도는 우리에게는 큰 도전이며 사명감입니다.

The tradition of making brassware that has been passed on to our generations has become a duty with great benefits.

While making brassware continues to be a great challenge, we have a belief that we who are the new generation of Korean artisans should increase the value of brassware by transforming past practices and introducing an aesthetical value to a traditionally functional product.

할아버지를 시작으로 삼대 째 전통을 이어가며 유기장이는 가업이 되었습니다. 전통은 그대로 지켜나가되 현대에 맞는 기능성과 감성으로 과거에 머무르지 않는 앞으로의 유기를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식기구에서 부터 일상 곳곳에서 사용될 수 있는 제품에 이르기까지 유기가 삶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기를 바라며 작업에 임합니다. 전통 기술의 오랜 노하우와 현대 기술의 정교함으로 더욱 완성도 높은 제품으로 선보입니다.

Beginning with my grandfather,
I am a third generation brassware artisan, a role that has become a family business. 

I aspire to preserve tradition, but I want to make the future brassware has the functionality and sensitivity that does not remain stuck to the past but is suitable for the modern day. From eating utensils to products that can be used in everyday life, I hope that brassware will naturally dissolve into life.
With the know-how of the traditional techniques and the sophistication of modern technology, the product
can be more refined and complete.

유기의 소재는 구리 78%와 주석 22%의 정확한 비율로  용해 및 합금되어야 비로소 만들어집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유기는 항균작용 효과가 뛰어납니다. 특히 식중독을 유발하는 균 억제에 역할이 큽니다. 그래서 유기로 만든 그릇에 음식을 담으면 여름철엔 잘 상하지 않으며, 밥의 온기는 오래갑니다. 하지만 유기자체가 완벽한 소재가 아닌 만큼 일상에서 불편함도 있을 수 있지만 잘 길들이고 사용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Brassware material is made only by melting and alloying at an exact ratio of 78% copper and 22% tin. Brassware created by this process

has an excellent antimicrobial effect. Primarily, it inhibits the growth

of bacteria that can cause food poisoning. As a result, if an individual puts food in a dish made of brassware, it is not easily spoiled in summer, and the food can be kept warm for many hours. While brassware may not be the most appropriate choice in every occasion, brassware can offer individuals many surprising benefits, all of which have a rich history in Korean culture.